CJ대한통운 택배의 새로운 소식을 뉴스/공지사항/이벤트를 통해 확인해보세요.
  • 뉴스
    세계 최초 드론 운영 신기술 개발

    2016-04-07

    조회수 : 29918

    추락 감지기술과 낙하산 자동작동장치가 적용된 CJ대한통운 드론이 낙하산을 펼치고 강하하고 있다

    ■ 세계 최초 추락 감지 및 낙하산 자동 작동장치 자체 개발
    ■ 국내 최초 화물 자동 하강장치 자체 개발

    CJ대한통운이 세계, 국내 최초 드론 관련 신기술과 장치를 자체 개발해내면서 드론 배송 현실화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드론 추락 감지 기술 및 낙하산 자동 작동장치와 화물 자동 하강장치를 각각 세계,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드론 추락 감지 기술 및 낙하산 자동 작동장치는 비상 상황이 발생해 드론이 추락하게 될 경우 이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드론 외부에 장착한 낙하산을 자동으로 펼치는 장치로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추락 상황을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기술은 드론이 처한 고도, 기울기, 가속도 변화 등 다양한 주변 환경과 영향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개발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낙하산 자동 작동장치는 추락 감지 장치와 연동해 추락 상황시 드론 외부에 장착된 낙하산을 자동으로 펼치는 방식이다. 드론과는 별도 전원을 사용해 배터리에 문제가 생겨도 작동하며 낙하산이 작동하면 추락 위치 신호를 자동으로 발신하게 된다. 낙하산은 반영구적으로 재사용이 가능하다.
     

    드론 추락 감지 기술과 낙하산 자동 작동장치 개발로 드론이 추락하더라도 낙하산에 의해 추락 속도를 90% 이상 감소시켜 충돌에너지를 최소화함으로써 자체 피해를 최소화하고 추락에 따른 2차 피해도 줄일 수 있게 됐다.
     

    국내 최초로 개발된 화물 자동 하강장치는 드론이 목적지 상공에서 화물을 하강시켜 내려놓을 수 있는 장치다. 드론 하부에 회전모터와 릴(reel)이 장착된 컨트롤 박스를 부착, 드론이 상공에서 제자리 비행을 하는 상태에서 와이어로 화물상자를 1m, 3m, 5m 등 원하는 높이만큼 하강시킬 수 있다. 이 장치를 이용하면 드론이 착륙 또는 근접하기 어려운 환경에서도 안전한 화물 배송이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5월 국내 물류기업 최초로 씨제이 스카이도어(CJ SKY-DOOR)라는 이름의 드론을 도입했으며, 같은 해 10월에는 국토교통부가 시행하는 ‘무인비행장치 활용 신산업 안전성 검증 시범사업’에서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영월, 전주 등 시범사업 전용공역에서 개발 기술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시험비행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 측은 향후 시범사업 전용 공역에서 이번에 개발한 신기술과 장치들을 비롯해 다양한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시험해 더욱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정태영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장은 “드론 연구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운용을 상정해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첨단 융복합 기술 개발로 물류업계 글로벌화와 창조경제 구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공지사항
  • 이벤트